소개

충무교를 지나 우회전하여 624지방도를 따라가다보면 곡교천이 한눈에 시원하게 들어오며, 은행나무 가로수길이 끝없이 펼쳐지는 듯하다. 현충사는 이순신장군의 영정을 모신 사당이며, 공이 성장하여 무과급제할 때까지 사시던 곳이다. 충무공이 순국하신지 108년이 지난 숙종32년(1706년) 충무공의 얼을 기리기 위해 사당을 세웠고 1707년 숙종께서 친히 현충사란 휘호를 내렸다. 해방 후 매년 4월 28일 탄신 제전을 올려 고인의 넋을 추모하고 있고, 1966년 현충사를 준건하고 1974년 종합적인 조경공사를 시행하여 오늘의 경관을 갖추게 되었다. 본전내에는 이순신장군의 영전을 모시고, 기념관에는 난중일기,장검 등이 전시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옛집, 활터, 정려 등이 있다.

소개

충무교를 지나 우회전하여 624지방도를 따라가다보면 곡교천이 한눈에 시원하게 들어오며, 은행나무 가로수길이 끝없이 펼쳐지는 듯하다. 현충사는 이순신장군의 영정을 모신 사당이며, 공이 성장하여 무과급제할 때까지 사시던 곳이다. 충무공이 순국하신지 108년이 지난 숙종32년(1706년) 충무공의 얼을 기리기 위해 사당을 세웠고 1707년 숙종께서 친히 현충사란 휘호를 내렸다. 해방 후 매년 4월 28일 탄신 제전을 올려 고인의 넋을 추모하고 있고, 1966년 현충사를 준건하고 1974년 종합적인 조경공사를 시행하여 오늘의 경관을 갖추게 되었다. 본전내에는 이순신장군의 영전을 모시고, 기념관에는 난중일기,장검 등이 전시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옛집, 활터, 정려 등이 있다.

소개

충무교를 지나 우회전하여 624지방도를 따라가다보면 곡교천이 한눈에 시원하게 들어오며, 은행나무 가로수길이 끝없이 펼쳐지는 듯하다. 현충사는 이순신장군의 영정을 모신 사당이며, 공이 성장하여 무과급제할 때까지 사시던 곳이다. 충무공이 순국하신지 108년이 지난 숙종32년(1706년) 충무공의 얼을 기리기 위해 사당을 세웠고 1707년 숙종께서 친히 현충사란 휘호를 내렸다. 해방 후 매년 4월 28일 탄신 제전을 올려 고인의 넋을 추모하고 있고, 1966년 현충사를 준건하고 1974년 종합적인 조경공사를 시행하여 오늘의 경관을 갖추게 되었다. 본전내에는 이순신장군의 영전을 모시고, 기념관에는 난중일기,장검 등이 전시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옛집, 활터, 정려 등이 있다.

소개

충무교를 지나 우회전하여 624지방도를 따라가다보면 곡교천이 한눈에 시원하게 들어오며, 은행나무 가로수길이 끝없이 펼쳐지는 듯하다. 현충사는 이순신장군의 영정을 모신 사당이며, 공이 성장하여 무과급제할 때까지 사시던 곳이다. 충무공이 순국하신지 108년이 지난 숙종32년(1706년) 충무공의 얼을 기리기 위해 사당을 세웠고 1707년 숙종께서 친히 현충사란 휘호를 내렸다. 해방 후 매년 4월 28일 탄신 제전을 올려 고인의 넋을 추모하고 있고, 1966년 현충사를 준건하고 1974년 종합적인 조경공사를 시행하여 오늘의 경관을 갖추게 되었다. 본전내에는 이순신장군의 영전을 모시고, 기념관에는 난중일기,장검 등이 전시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옛집, 활터, 정려 등이 있다.

소개

충무교를 지나 우회전하여 624지방도를 따라가다보면 곡교천이 한눈에 시원하게 들어오며, 은행나무 가로수길이 끝없이 펼쳐지는 듯하다. 현충사는 이순신장군의 영정을 모신 사당이며, 공이 성장하여 무과급제할 때까지 사시던 곳이다. 충무공이 순국하신지 108년이 지난 숙종32년(1706년) 충무공의 얼을 기리기 위해 사당을 세웠고 1707년 숙종께서 친히 현충사란 휘호를 내렸다. 해방 후 매년 4월 28일 탄신 제전을 올려 고인의 넋을 추모하고 있고, 1966년 현충사를 준건하고 1974년 종합적인 조경공사를 시행하여 오늘의 경관을 갖추게 되었다. 본전내에는 이순신장군의 영전을 모시고, 기념관에는 난중일기,장검 등이 전시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옛집, 활터, 정려 등이 있다.

소개

충무교를 지나 우회전하여 624지방도를 따라가다보면 곡교천이 한눈에 시원하게 들어오며, 은행나무 가로수길이 끝없이 펼쳐지는 듯하다. 현충사는 이순신장군의 영정을 모신 사당이며, 공이 성장하여 무과급제할 때까지 사시던 곳이다. 충무공이 순국하신지 108년이 지난 숙종32년(1706년) 충무공의 얼을 기리기 위해 사당을 세웠고 1707년 숙종께서 친히 현충사란 휘호를 내렸다. 해방 후 매년 4월 28일 탄신 제전을 올려 고인의 넋을 추모하고 있고, 1966년 현충사를 준건하고 1974년 종합적인 조경공사를 시행하여 오늘의 경관을 갖추게 되었다. 본전내에는 이순신장군의 영전을 모시고, 기념관에는 난중일기,장검 등이 전시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옛집, 활터, 정려 등이 있다.

소개

독립기념관은 대한민국 국가보훈처 산하 위탁집행형 준정부기관이자 역사박물관으로,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목천읍 삼방로 95에 있다. 1982년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에 대응하며, 국민모금을 통하여 1987년 개관했다. 1994년 1월 18일 편의시설 운영 및 용역관리를 목적으로 독립기념관 내에 자회사 독립기념관사업단을 설립했으며, 2011년 독립기념관사업단은 한빛씨에스로 상호명을 변경하였다.

소개

이곳에는 대웅전(大雄殿), 설법전, 관음전(觀音殿) 등의 건물이 들어서 있다. 높이 12m, 둘레 30m, 무게 60t에 이르는 거대한 청동아미타불상과, 엄청난 규모의 태양의 성종이 특히 유명하다. 또한 1996년 10월 15일에 낙성된 대웅전은 목조 건물로는 국내 최대 규모이다. 이 절의 언덕에는 203개의 계단이 있는데, 이것은 백팔번뇌와 관세음보살의 32화신, 아미타불의 48소원 및 12인연과 3보(寶) 등 불법과 관계있는 숫자를 합해서 정한 것이라 한다. 경주 불국사(佛國寺) 이래 최대의 사찰이며, 현재 각원사 관광단지를 조성하고 있다.

소개

드라마나 영화, CF 등에서 아름답고 한가로운 성당의 모습을 보았다면 대부분이 공세리성당의 모습이다. 푸른 숲과 고목, 고색창연한 성당 건물이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모습은 한 폭의 풍경화를 감상하는 느낌이다. 각종 영화와 드라마의 촬영으로 눈에 익숙하다. 오랜 세월의 흔적을 담담한 모습으로 보여주는 성당은 100여 년의 시간을 보내온 역사의 장소이기도 하다.